눈물과 간증으로 나누어진 3명의 남침례교 목사들의 목회

CKSB 0 931 02.08 13:42

뉴욕 지방회 월례회와 지방회(남침례교 목사들의) 목회 간증

교계ㆍ2018-01-19 10:00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는 새해 들어 첫 월례회를 1월 16일(화) 오전 에벤에셀선교교회(최창섭, 이재홍 목사)에서 열었다. 

 

f260f1dc131bed5ab93b45e4b7d11ed8_1516374467_42.jpg
 

회장 박진하 목사의 인도로 진행된 월례회 회무를 통해 지난 12월 12일 뉴욕마하나임선교교회에서 67명이 참가한 가운데 송년 및 성탄축하 모임이 열렸음이 보고됐으며, 지방회 시취위원회 규약을 ‘임기 3년’과 ‘연장자 순으로 3년조로 운영하되 윤번제’로 하기로 수정했다. 또 회원교회 목회자 자녀로 대학교에서 풀타임 재학중인 학생에게 1인당 5백불의 장학금을 2월에 지급하기로 했으며, 2월 월례회는 원로 방지각 목사를 초청하여 목회자 세미나로 새시대교회에서 열린다고 공지됐다.

 

교단의 모임은 주로 회무로 진행되어 삭막한 감을 주기 쉬운데 이날은 3가지 감동적인 순간이 있었다. 이를 소개한다.

 

1.

 

1부 예배에서 지방회의 원로급인 백창건 목사(새시대교회)가 출애굽기 4:1-7을 본문으로 “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했다. 백 목사는 하모니카로 찬양하며 감성적인 설교를 했다. 백창건 목사는 본문을 통해 △내 손에 있는 것은 무엇인가 △손에 있는 것을 던져라 △던진 다음에는 하나님이 다 하셨다는 3가지 포인트를 가지고 목회의 단면을 고백했다.

 

f260f1dc131bed5ab93b45e4b7d11ed8_1516374010_79.jpg
 

백 목사는 먼저 “내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묻고 “목회자 마다 각자 잘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 갈고 닦아서 더 잘할 수 있도록 힘쓰라. 그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잘하는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은 힘써 배우면 된다. 남한테 배우지만 배우면 내 손에 있게 되는 것이고 그 다음에는 내 것이 된다. 그렇게 하면 얼마나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목회를 할 수 있겠는가.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개발하고 없으면 자꾸 배우라”고 부탁했다.

 

백 목사는 “둘째, 버려야 한다”라며 디모데후서 2:16의 말씀대로 망령되고 헛된 말을 버리라고 부탁했다. 구체적으로 “합당하지 않는 말은 버려야 한다”며 나이든 성도들에게 반말하는 자세, 목회자로서의 헛된 자존심을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목사는 “저에게 어려운 것은 항상 버려도 또 들어오는 교만이다. 버릴 것을 많이 버리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목회를 할 수 있다”고 부탁했다. 그리고 “목회를 하다보면 분노도 많이 생기는데 범사에 감사하라고 설교를 많이 하는 목사가 먼저 감사를 실천해야 한다”고 부탁했다.

 

백창건 목사는 마지막으로 “셋째, 모든 일은 하나님이 하신다는 것을 기억하라”고 부탁했다. 백 목사는 “바울이 배를 타고 로마에 간 것도 하나님이 하신 것이며, 요셉이 누명쓰고 감옥에 들어 간 것도 다 하나님이 하신 것이다. 목회하다보면 어렵고 힘든 일이 많은데 다 하나님이 하신 일”이라고 말했다. 백 목사는 간증하며 “미국교회를 빌려 사용하다 부흥회를 했는데, 미국교회 목사가 시비를 걸어 성도들이 열을 받아 돈은 없지만 힘을 합쳐 예배당을 사자고 해서 산 것이 지금 건물이다. 미국목사가 그런 자세를 취한 것도 하나님이 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2.

 

뉴욕지방회는 각 교회 목사들의 나눔을 통해 목회의 아픔을 공유하고 도전을 받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이번이 두 번째 시간이었다. 먼저 퀸즈침례교회 박진하 목사가 나누었는데 박 목사는 나눔 도중 눈물을 흘리는 진솔함이 있었다. 다음은 그 내용이다.

 

f260f1dc131bed5ab93b45e4b7d11ed8_1516374020_18.jpg
 

뉴저지에 와 처음 초심으로 돌아가야겠다고 다짐하고 개척했다. 열심히 하고 잘 성장해 나가는 기쁨이 있었다. 하지만 교인간의 불화로 교회가 어렵게 되고 목회의 어려움을 경험하게 되었다.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며, 끝까지 인내하려고도 했으나 결국 뉴욕으로 와 퀸즈침례교회를 개척했다. 따라와준 교인들과 새로 시작하면서 무엇보다 무릎으로 목회해야겠구나 하고 기도원을 많이 찾았다. 그리고 아는 사람 중심으로 목회하는 것이 아니라 새 생명에 모든 것을 투자했다. 고향을 떠나는 아브라함의 마음으로 개척했지만 쉽지 않았다. 하지만 하나님이 예비하심을 믿고 믿음으로 목회를 해 나갔다. 더 좋은 환경으로 청빙하는 교회가 있었지만 하나님과 약속했는데 초심을 버리고 떠날 수 없었다. 그런 자세를 하나님이 기뻐 받아주셨다.

 

현재 교회상황은 자랑할 것이 없지만, 하나 있다면 감사하는 마음을 주셨다. 처음 목회를 하면서 사례를 안받고 주님만 바라보며 눈물로 기도했는데 하나님이 필요를 채워주셨다. 아내의 헌신적인 봉사와 헌신이 있었다. 감사한 것은 교회에서 어릴때부터 성장한 차세대들이 학교를 졸업하고 계속 교회에 출석하여 요즘 교회에 애들이 많다. 목회자는 내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주의 종이기에 주님의 일을 한다. (눈물) 그래서 후회 할 일이 없다. 어려운 환경은 하나님이 시험해 보시는 것이고 시험에 통과하면 하나님이 도와주신다. 어렵다고 변하지 않고 인내하면 도와주시는 하나님의 축복이 나타날 것이다. 뉴욕이 목회하기 참 어려운 곳이다. 하지만 인내하며 성도들을 주님의 마음으로 사랑하며 끝까지 바르게 가르치며 나아가자고 지방회 목사님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을 전했다.

힘들다고 주저 앉지 말고 어렵다고 하늘 팔지말고 서로 협력하며 끝까지 가야 한다고 했다. 

 

퀸즈침례교회

36-06 Prince St., Flushing, NY 11354

917-620-8964

 

3.

 

이어 뉴욕안디옥침례교회 한필상 목사가 나누었다. 한필상 목사는 전임 이선일 목사가 소천을 받고 2016년 12월 담임목사로 취임했기에 부임한지 1년이 되었다. 다음은 나눔의 내용이다.

 

f260f1dc131bed5ab93b45e4b7d11ed8_1516374042_61.jpg
 

취임하고 하나님이 주신 마음이 교회의 5대 기능을 회복하자는 것이었다. 첫째, 예배의 회복이었다. 부임시 주일예배 외에는 아무런 사역이 없는 상태였다. 공예배를 회복하자고 했다. 예배순서를 바꾸고 함께 예배를 드리고, 기도를 회복하자고 해서 금요기도회를 시작했다. 그리고 매일 저녁마다 교회를 열어 기도할 수 있도록 했다. 물론 아무도 안 나오는 때도 있지만 자리를 지키면서 기도할 때 하나님이 많은 은혜를 주셨다.

 

둘째, 친교의 회복이다. 예배후 친교는 식사 공동체를 선언하고 잘 준비해 식탁을 나누었다. 수요일과 금요일에 교회에 올 때마다 음식을 준비해서 같이 식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절기 때는 풍성하게 준비했고, 특히 추수감사절 같은 경우 혼자 있는 성도님들을 위해 같이 모여 식사를 했다. 셋째, 교육의 회복이다. 말씀공부는 수요일 저녁에 예배대신 말씀을 공부한다.

 

넷째, 전도와 선교이다. 부임후 1년 동안 전도라는 말을 하지 않았다. 성도들의 마음이 먼저 회복되어야 교인이 새로 와도 정착이 가능하다고 보았다. 이제 많이 회복되었으니 올 초에 처음으로 전도하자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동안 해외에 나가있는 선교사들이나 저희 교회보다 연약한 교회들을 저희가 가진 예산안에서 섬기고 도왔다. 그래서 그런지 1년이 지났는데 재정이 늘어나 하나님이 주시는 축복을 경험했다. 그 열매를 보고 성도들이 기뻐했다. 다섯째, 봉사(섬김)은 화요일에는 전도사와 아내와 함께 양로원 사역을 나간다. 말씀을 전하고 선물도 전한다. 성도들이 많이 동참해서 한다.

 

그리고 주보에 목회자 나눔을 통해 일주일에 한번 글을 쓴다. 말하기 곤란한 부분을 글을 써서 올린다. 1월 14일 주보에는 “영적인 아비로 좋은 말씀으로 먹이고 싶은 것이 목회자의 마음인 것 같습니다. 특별히 교회의 지체들이 믿음 생활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회자 입니다. 잘난 자녀보다는 조금 부족한 자녀에게 관심과 사랑을 더 표현하는 것이 아비의 마음인 것 같이 우리 지체 가운데 목회자의 눈으로 부족함을 느끼는 성도에게 마음이 더 쓰이는 것이 목회자의 마음인 것 같습니다. 이러한 부족함을 조금이라도 회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집회를 준비하고자 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1년 전 부터 기도하며 기다렸습니다. 이제 하나님이 허락하셔서 우리 교회에서 집회를 할 수 있는 은혜를 주셨습니다. 지체들 가운데 이렇게 작은 교회에 성도도 몇 명 안되는데 무슨 집회냐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저는 이 집회를 통하여 한 영혼이라도 은혜 받고 인생이 변화 받는 다면 족할 것입니다. 이번 집회는 여러분 일평생에 경험해 보지 못한 집회가 될 것이며 인생의 이정표가 되는 집회가 될 것입니다”라는 내용이 나누어졌다.

 

주보에 특징 중 하나는 헌금란에 수입과 지출 등 재무 기록을 구체적으로 적는다. 그래서 교회의 재정보고를 따로 하지 않고 매주 하는 셈이다. 그렇게 하니 성도들에게 도전이 되고, 성도들도 투명하다고 생각하니 헌금이 훨씬 늘었다. 20여명이 출석하지만 재정적인 어려움은 별로 없다. 지난 1년간 하나님께서 풍성한 은혜를 허락하셨다.

  

f260f1dc131bed5ab93b45e4b7d11ed8_1516374032_67.jpg
 

뉴욕안디옥침례교회

35-70 160th st. Flushing NY11358

한필상목사(201-675-9591)

nyabc1988@gmail.com

주일예배 오전 11시, 말씀과 삶 공부 수요일 오후 8시, 금요기도회 오후 8시

 

ⓒ 아멘넷 뉴스(USAamen.net)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9 GA 2018년 조지아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협의회 제29차 정기총회 이재위 11.16 80
188 MD 2018년 버지니아 주총회 BGAV 제 195차 연례총회 및 한인교회와 목회자들을 위한 특별세미… CKSB 11.06 118
187 GA 2018년 조지아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협의회 "규약개정안 채택을 위한 임시총회" 이재위 10.21 249
186 GA 2018년 조지아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협의회 사모수양회 & 사모격려의 밤 영상 이재위 10.19 337
185 CAN 캐나다 지방회 정기총회 댓글+1 강승수 10.05 373
184 NJ 뉴저지 한인지방회 정기 총회 CKSB 09.21 266
183 NY 뉴욕 35 회기 지방회 총회 소식 CKSB 09.21 365
182 NC 허리케인 피해교회들을 위한 기도요청 강승수 09.18 412
181 IL-WI 일리노이 침례교회 연합 부흥성회 윤현우 09.15 421
180 HI 하와이 지방회 9월 월례회 강승수 09.15 679
179 HI 방문 (하와이지방회) 댓글+1 박순길 09.12 263
178 HI 하와이 지방회 7월 가족 수련회 강승수 09.04 335
177 GA 2018년 조지아주 한인침례교 협의회 사모 수양회 & 사모 격려의 밤 이재위 08.31 408
176 HI 아가페선교침례교회 담임목사 취임예배 박순길 08.21 696
175 NY 2018년 뉴욕 &뉴저지 연합 목회자 가족 수양회 CKSB 08.16 631
174 TXn 텍사스주 정기총회 2018 강승수 08.13 605
173 WA-OR 서북미 협의회 목회자 가족 수양회 강승수 08.11 660
172 CAs 2018 남가주 지방회 수련회2 민승배 08.03 577
171 CAs 2018 남가주 지방회 수련회 민승배 08.03 513
170 GA 2018년 조지아주 협의회 PK 여름 수련회 이재위 08.02 446
169 FL 2018 플로리다 협의회 목회자 가족 수양회 한복만 08.02 470
168 AK 알래스카 한인 침례교회 지방회 특별연합집회 강승수 07.31 776
167 GA 2018년 조지아 협의회 목회자 가족 수양회 영상 이재위 07.31 575
166 VA 버지니아/메릴랜드/델라웨어 침례교 목회자 가족 수양회 보고 권이석 07.25 559
165 HI 하와이 지방회 여름 수양회 댓글+1 강승수 07.22 1089
164 GA 조지아 협의회 여름 수양회 강승수 07.20 1474
163 NY 뉴욕 & 뉴저지 2018 Challenge 청소년연합수련회 CKSB 07.19 650
162 VA 버지니아지방회: 2018년 4월 월례모임 - 특강 "침례교 신앙과 행습" (황성철교수) CKSB 07.19 534
161 VA 메릴랜드/델라웨어 한인침례교회 협의회 (사진은 아래에서 퍼 가시면 됩니다) CKSB 07.19 318
160 VA 버지니아지방회: 2018년 6월 - 말씀사역 컨퍼런스 (강사: 김성택목사 박영재목사) 권이석 06.10 710
159 AK 알래스카 지방회 연합집회 강승수 07.13 530
158 VA 버지니아지방회: 2018년 3월 월례모임 - "평창올림픽 전도 보고" (정태우교수) 권이석 03.19 859
157 VA 버지니아/메릴랜드지방회 연합: 7월 목회자 가족 여름 수양회 (강사: 고명진목사 유석영목사) 권이석 07.06 605
156 공지 미남침례교회 한인총회 지방회장 모임 2010 CKSB 06.23 740
155 HI 하와이 지방회 5월 월례회 강승수 05.17 630
154 LA-MS 루미 (LA-MS) 지방회 4월 소식 강승수 04.12 1369
153 TN 테네시 지방회 봄 모임 및 총회 강승수 03.20 1532
152 GA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와 미주침례신문사의 협력 단절 요청 김영진 03.19 916
151 WA-OR 2018 선교대회 사진 김태윤 03.10 757
150 WA-OR 2018 선교대회 동영상 김태윤 03.08 672
149 NY 뉴욕 지방회 3월 월례회 초청 강사 방지각 원로 목사 CKSB 02.27 752
148 WA-OR EAST ASIA Mission Conference 김태윤 02.20 1046
147 WA-OR 서북미 협의회 신년하례회 김태윤 02.20 1317
열람중 NY 눈물과 간증으로 나누어진 3명의 남침례교 목사들의 목회 CKSB 02.08 932
145 CAn 북가주 지방회 신년모임 강승수 02.03 1154
144 IN-KY-MI-CH 중동북부 지방회 신년모임 강승수 01.30 1737
143 IL-WI 일리노이 침례교 협의회(지방회) 신년하례회 강승수 01.21 1720
142 TXm 텍사스 중서부, 남부지방회 송년모임 강승수 2017.12.29 1797
141 HI 하와이 지방회 성탄모임 강승수 2017.12.20 1282
140 NY 미남침례회 뉴욕뉴저지 한인지방회 송년 및 성탄축하 연합모임 CKSB 2017.12.17 895